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6 G마크 양평쌀 혼입 책임논란 관리자 2008/04/28 3020
G마크 양평쌀 혼입 책임논란
소보원 유통제품 품종 순도 80%미만 분석
郡 "시료 검사 이상없어" … 볍씨 문제 제기

 

경기도지사 인증 G마크를 받은 '물맑은양평쌀'의 다른 품종 혼입여부를 놓고 책임소재 논란이 일고 있다.

소비자보호원은 물맑은양평쌀 품종의 순도가 80% 미만이어서 양곡관리법을 위반했다는 입장인 반면 양평군은 유기농쌀의 특성상 정부가 보급한 볍씨에서 문제가 생겼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13일 경기도와 양평군,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한국소비자보호원이 지난해 11월부터 올 1월까지 수도권 17개 대형유통매장에서 유통중인 34개 브랜드 쌀제품을 수거,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소비자보호원은 지난 1월 조사대상 34개 쌀 브랜드 가운데 물맑은 양평쌀, 이천 임금님표쌀 등 13개 쌀 브랜드의 품종 순도가 80% 미만이어서 양곡관리법 제20조의3(거짓표시 등의 금지) 1항의 쌀 품종 표시규정을 위반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양평군은 이같은 발표에 대해 지난달 경기도 농업기술원과 한국케트엔지니어링 등 외부기관 2곳에 2007년산 물맑은양평쌀의 시료를 보내 품질을 검사했으나 모두 기준을 통과했다며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경기도 농업기술원과 한국케트엔지니어링은 물맑은 양평쌀의 추청벼 비율을 각각 81.7%와 83.3%로 분석, 양곡관리법의 다른 품종의 혼입허용범위(2조)를 벗어나지 않았다고 통보했다.

군은 관내 6천700여 농가에서 재배된 유기농 쌀은 전량 수매한 뒤 6개 정미소에서 분산보관하고 있어 보관과정에서 다른 쌀이 섞여들어갔을 가능성은 낮다는 입장이다. 다만 소비자보호원이 분석한 2006년도산 쌀의 경우, 정부가 농가에 공급한 추청볍씨에 문제가 있었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군은 이와관련, 정부가 농가에 보급하는 볍씨는 소독된 상태여서 무농약인증을 받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농민들은 이 볍씨로 1년동안 농사를 지어 종자를 채증한 뒤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물맑은양평쌀의 추청벼비율이 80%가 안된 것은 볍씨에 문제가 있거나 종자채증을 위한농사를 짓는 과정에서 인근 논의 볍씨가 섞여들어갔을 가능성밖에 없다는 것.

물맑은 양평유통사업단 관계자는 "농가에서 생산된 쌀을 DNA분석을 통해 성분검사하려면 3주나 걸리는데다 검사비용도 건당 17만원이나 들어 일일이 검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혼입쌀 문제가 발생하지 않으려면 정부가 소독안된 종자를 보급해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양평군은 소비자보호원이 수거조사한 2006년도 쌀을 보유하고 있지 않아 이같은 주장이 경기도에 해명될지는 미지수다. 최악의 경우, G마크 인증을 취소당할 수도 있는 상황이다.

도 관계자는 "어떤 경위를 통해 다른 쌀이 혼합되었는지를 파악한 뒤 G마크 인증취소여부를 판단해야 될 사안"이라고 말했다.

/진현권기자 blog.itimes.co.kr/jhk
종이신문 : 20080314일자 1판 1면 게재  인터넷출고 : 2008-03-13 오후 10:29:20

첨부파일